오두막
윌리엄 폴 영 지음
448면 / 200X140 / 2017-05-08
가격 : 13,800 원
분류 : 소설 > 장편소설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Top 100 -뉴욕타임스 70주 연속 1위 -워싱턴 포스트 55주 연속 베스트셀러 -아마존 종합 베스트셀러 1위 -전세계 46개국 언어로 번역 "아직도 그 곳에 있나요?" 8년간, 같은 곳에서 당신을 향해 열려 있었던 오두막. 힘들 땐 언제든 찾아오라며 스테디셀러에 꾸준히 자리매김한 책. 전세계 2,000만 독자의 마음을 위로해준 <오두막>이 국내 100쇄를 기념하여 산뜻한 봄옷을 입고 다시 돌아왔다. <오두막>을 사랑해준 한국 독자들을 위한 저자의 사인과 편지가 수록되어 있는 리커버 특별판은 그 의미가 각별하다. 리커버 표지는 거대한 슬픔에 잠식된 오두막을 열자 주인공 앞에 펼쳐진 눈부신 치유의 순간을 담고 있다. 모든 순간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곳, 오두막 "오랜만이군요. 보고싶었어요. 다음 주말에 오두막에 있을 예정이니까 날 만나고 싶으면 찾아와요. -파파" <오두막>은 주인공이 이런 편지를 받고, 시작되는 이야기이다. 참고로 오두막은 막내딸이 연쇄살인범에게 살인을 당한 장소. 당신이라면 오두막으로 향할 것인가? 또, 파파는 누구인가? 주인공은 결국 오두막으로 향하고 그 곳에서 놀라운 기적을 마주하게 된다. 우리에게도 기적이 필요한 시기가 있다. 수많은 사고와 사건들이 우리들의 마음에 생채기를 내고 지나간다. 아파하고 좌절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그때마다 우리는 ‘고통으로 가득한 세상에 신은 도대체 어디에 있는가?’라는 질문을 하게 된다. 그 치열한 질문에 대한 대답이 될 수 있는 책이다. 각박한 현대인들의 삶에 <오두막>은 꽤 괜찮은 처방이 될 것이다. 때때로 한 권의 책이 한 사람의 삶을 바꾸기도 한다. 하지만 <오두막>은 종교 서적이 아니다. 저자인 윌리엄 폴 영도 말했다시피 “신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관계에 대한 이야기”이다. 따뜻한 시선과 깨달음을 주는 메시지로 압축된 <오두막>을 읽고나면, 내 안의 오두막에 찾아가고 싶어질 것이다.
이브
윌리엄 폴 영 지음
456면 / 200X140 / 2017-03-02
가격 : 13,800 원
분류 : 소설 > 장편소설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Top 100’ 『오두막』의 저자 윌리엄 폴 영의 신작 장편소설! 『이브』는 윌리엄 폴 영이 30년 넘게 영감을 떠올리며 준비해온 작품이다. 출간하는 작품마다 독자들에게 숨 막히는 감동을 선사한 저자는 이번엔 태초의 여성, ‘이브’에 주목한다. 폴 영이 묘사하는 이브는 ‘모든 살아 있는 것들의 어머니’인 동시에 ‘힘’보다 ‘관계’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는 강인하고 지혜로운 여성이다. 한편, 마약중독자인 어머니의 강요로 몸을 팔아야만 했던 또 다른 주인공 ‘릴리’가 상처투성이의 몸으로 컨테이너에 실려 도달한 곳은 지도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미지의 섬이다. 의식이 없는 릴리를 처음 발견한 섬의 수호자 ‘존’은, 그녀가 ‘이브’가 보낸 소녀임을 직감하고 지극정성으로 보살핀다. 제 자신을 비극으로 여기던 소녀 ‘릴리’가 ‘이브’와 ‘존’을 만나 새 삶으로 회복하는 과정은 우리 개개인이 고유한 존재라는 점을 상기시키며, 큰 감동을 안긴다. 상처 입은 소녀로부터 시작된 이 이야기에서 우리의 평범한 일상이 특별한 순간이 되는 기적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
설민석 지음
504면 / 크라운판 변형 / 2016-07-25
가격 : 22,000 원
분류 : 비소설 > 기타
★ 명쾌한 설명! 핵심적 콘텐츠! 더 이상 쉬울 수는 없다! ★ 대한민국 스타강사의 한 번쯤 꼭 들어보고 싶은 인문 역사 강의 1위 ★ MBC 무한도전, O’tvN 어쩌다 어른 등 방송 다수 출연 화제! 27명 조선의 리더들을 설민석표 강연으로 풀어낸 지식 콘서트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은 27명의 조선의 왕들을 한 권으로 불러 모아 핵심적인 주요 사건들을 풀어쓴 책이다. 설민석 특유의 흡입력 있는 간결함과 재치 있는 말투를 구어체 그대로 책에다 담았다. 중간에 갑자기 등장하는 질의응답 구성은 마치 바로 앞에서 강연을 듣고 있다는 느낌을 들게 한다. 또한 실록에 등장하는 왕의 목소리를 현대어로 풀어써 당시의 정책과 주요 사건들이 일어난 배경을 명확히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역사시간에 단순히 외우는 데만 급급했던 사건들이 하나씩 이해되고, 뒤죽박죽 엉망으로 기억되었던 얕은 국사 지식의 파편들이 차분히 정리된다. · 성군과 폭군, 존재감 없이 무능했던 왕들을 역사는 어떻게 평가하고 있는지 · 왕좌를 둘러싼 치열했던 당파싸움의 비하인드 스토리 · 조선후기 외척 정치가 만연할 수밖에 없었던 까닭 등등 나아가, 이 책의 백미는 기존의 역사책이 가진 고리타분한 어려움을 과감히 버린데 있다. 왕이기 이전에 아들로서, 남편으로서, 아버지로서의 인간적인 삶이 낱낱이 드러난 모습들은 교과서에서는 결코 찾아볼 수 없는 남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Korean Journalist
Kim Young-su 지음
368면 / 국판 / 2016-01-18
가격 : 15,000 원
분류 : 비소설 > 기타
Korea in Turbulent Years, And The Man Who Wrote Front Page Stories When South Korea was going through its turbulent years, one journalist stood out more than any other; his name was Kim Young-Su. He made stops at three most representative newspaper companies in Korea, collectively so-called Cho-Joong-Dong, before he became a report bureau chief of MBC where he reported on the most fluctuating times in the modern history of Korea. [Korean Journalist] resonated with readers who were curious about what happened behind the scenes throughout modern times of Korea. The Events Were His Life! Korea’s Modern History through the Eyes of a Journalist [Korean Journalist] is filled with vivid recounts of memorable events that marked modern history, inviting readers to observe the past through the eyes of the experienced journalist. Transcending time and space, his stories will engage readers in the past events from Presidents Rhee Syngman to Park Chung-hee, and from Defense Security Command to Panmunjeom to Vietnam. MBC''''''''''''''''s exclusive coverage of the assassination of the First Lady Yuk Young-Su, in particular, captured such a breathtaking moment that still echoes down to this day. "Did Kim Young-Su say ''''''''''''''''Yes''''''''''''''''? If he is in, I am in." - An Inspirational Life Story of a Journalist When the newly established Joongang Daily was seeking to bring in new journalists, the first question to be asked was this: "Did Kim Young-Su say ''''''''''''''''Yes''''''''''''''''? If he is in, I am in." Around that time, people could recognize his news articles simply by the first letter of his name, Young, appearing on the page. Most importantly, along with his faithful nature and good-fellowship, his undying spirit in which he held up a recorder even in the face of death makes him a role model and inspiration to every journalist of our time.
내 안에서 나를 만드는 것들
러셀 로버츠 지음
304면 / 국판 / 2015-10-27
가격 : 15,000 원
분류 : 인문/교양
“어렵지 않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나를 일으켜 세우는 것입니다.” 250년 전 쓰여진 가장 완벽한 인생 조언 수많은 사람들의 인생을 뒤바꾼 책 일과 관계, 부와 행복에 관한 숨겨진 보물 같은 책 나를 만드는 것은 무엇일까? 나 자신일까, 또 다른 무엇일까? 그 누구도 아닌 나 자신에 대한 질문인데 쉽게 답이 나오지 않는다. 혹시 내가 아닌 다른 외부적 요소들이 나를 만들고 있는 것은 아닐까? 직업, 사는 곳, 자동차, 통장 잔고 등 지금 나는 내 바깥에서 만들어지고 있는지도 모를 일이다. 왜 이 질문이 중요한가? 살아가면서 우리가 원하는 확실한 한 가지 때문이다. ‘잘되는 나’, 더 나은 삶을 이루고 싶은 마음이 그것이다. 그렇다면 진짜 ‘잘되는 나’는 어떻게 만들어질까? 『국부론』의 저자, ‘자본주의 아버지’라 불리는 애덤 스미스는 어떤 거창한 주장을 펼쳤을까? 애덤 스미스는 이런 인간의 본 모습을 일찍이 알아차렸던 것 같다. 그는 더 나은 삶, 잘되는 나를 만들기 위해 반드시 자기 자신을 알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리고 이에 대한 주옥같은 해답지를 『도덕감정론』이라는 책에 정성스레 담아냈다. 사람과 인생에 대한 그의 통찰력이 빛나는 불후의 역작이다. 이 숨겨진 대작을 스탠포드 교수이자 베스트셀러 저자인 러셀 로버츠가 다시 끄집어내어 쉽게 풀어쓴 책이 출간됐다. 250년 전 쓰여진 고전을 전 세계 현대인의 삶에 맞추어 새롭게 설명한 책, 『내 안에서 나를 만드는 것들』이다. 『도덕감정론』이라는 원저의 중심 내용을 친절한 해설, 재미있는 사례와 함께 읽을 수 있는 교양 도서다. 무엇보다 『내 안에서 나를 만드는 것들』은 옛 고전이 주는 무게감을 덜어내도록, 쉽고 편하게 쓰였다. 그렇지만 원저가 주는 깊이와 감동은 동일하게 느낄 수 있도록 그 핵심과 정수를 고스란히 담았다. 이 책이야말로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인생 예습’이자 ‘인생 수업’이라 할 수 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