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이상호 지음
136면 / 4*6 / 2008-05-01
가격 : 9,500 원
분류 : 시 > 시집
의사 시인의 솔직한 고뇌와 사랑 일상에서 솔직담백한 시어를 뽑아내는 이상호 시인의 다섯 번째 시집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가 발간되었다. 이상호 시인은 1976년 『현대문학』을 통해 등단하였으며, 『아름다운 생명』 『안개 저편에 길이 있을 것이다』 『뉴욕 드라큘라』 『우리는 함께 시간 속을 걸어가네』(부부 공동시집)를 펴낸 바 있다. 이번 시집에는 인생, 사랑, 환자, 죽음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65편의 시를 담았다. 이상호 시인은 디스크와 관련하여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세계에서도 최고 권위자로 알려진 의사이며, <우리들병원>의 이사장이다. 그는 1984년 부산에 척추 수술 전문병원 <우리들병원>을 개업한 이래 지금까지 의사로서의 바쁜 나날을 보내왔다. 하지만 이상호 시인은 틈틈이 시를 써서 꾸준히 시집으로 묶으며, 시인으로서의 자리를 지켜왔다. 「수술」 「내 콩팥은 피를 걸러서」 「수두증 성군」 「악성 뇌종양 소녀」 「척추마비 최씨」 「허리디스크 김씨」 「병원 주변」 「응급실」 같은 이번 시집에 실린 제목이 암시하듯이 그는 의사라는 직업과 시인으로서의 역할을 나누어 생각하지 않는다. 그는 시 쓰기와 환자 돌보기가 사람을 사랑한다는 점에서 같다고 생각한다. “오늘 아침/네 몸을 열어 보았을 때//네 몸 밖으로/세상 속으로/밀려오는 네 피의 파도/내 손을 적실 때//네 골수염/아픈 기억이 내게 전해져 왔어”(「무력증 문씨」 부분)에서 처럼 그는 시를 쓰듯이 환자를 돌보고, 환자를 돌보듯이 시를 쓴다. 그래서 그런지 그의 시에는 고통을 치유하고 죽음을 지켜보는 의사로서의 고뇌와 사랑이 가득 묻어 있다.
포지티브 컨플릭트 (적극적으로 대립하라!)
다비체키츠/이무열 지음
232면 / 신국판 변형 / 2008-03-20
가격 : 12,000 원
분류 : 경제/경영 > 자기계발
『포지티브 컨플릭트』의 저자는 대립에 대한 다른 시각을 보여준다. 인간과 사회와 문화의 원초적인 차이에서 나오는 대립과 갈등이야말로 혁신의 원천이라는 것이다. 그는 상반된 것 속에 들어 있는 에너지를 잘 조화시켜 긍정적으로 활용할 경우 상상을 초월하는 힘을 얻을 수 있다며 대립과 갈등을 성공의 기회로 삼으라고 권유한다. 『포지티브 컨플릭트』는 조직을 이끄는 리더뿐만 아니라 팀워크가 중요한 모든 직장인들을 위한 책이기도 하다. 대립과 갈등은 언제 어디서나 존재하는 것이다. 이것을 빨리 무마하거나 회피하려는 시도는 그 속에 숨겨진 더 큰 가능성을 보지 못하고 훌륭한 기회를 놓쳐버리게 된다. 이 책은 직장과 조직, 가정에서 온갖 대립과 갈등으로 골치를 앓는 이들, 특히 성격과 의식, 견해가 판이한 사람들의 능력을 한데 모아 통합 에너지를 끌어내는데 놀라운 효과를 얻게 될 것이다.

[품절]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이규옥 지음
144면 / B6신판 / 2008-02-01
가격 : 6,000 원
분류 : 시 > 세계사 시인선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엔 / 이상한 앨리스가 없습니다 거꾸로 된 나라에서 / 물구나무선 채 / 트위스트, 탱고, 고고를 추며 / 종횡무진 누비는 앨리스만 있을 뿐 자 그럼, / 이 난장에서 / 앨리스와 함께 놀아보시지요 ―자서 “대담한 상상력과 기발한 형식이 만났을 때” 세계사시인선 142, 이규옥 시집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발간되었다. 2002년 『작가세계』 신인상에 「이 온전한 세계」 외 5편의 시가 당선되어 등단한 후, 시인이 세상에 내놓는 첫 시집이다. 이 시집은 총 4개의 부로 나뉜 50편의 시편들을 담고 있다. 표제작인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연작을 비롯해 여러 시편을 읽어가다 보면, 『작가세계』 심사평의 구절을 인용하지 않아도 과연 시인은 “여성의 주체적 삶을 대담한 상상력과 재치 있는 어법”을 통해 시를 표현하는 솜씨를 능란하게 보여준다. 소위 말하는 ‘몸으로 글쓰기’를, 시인은 형식 파괴와 독특한 기법이 어우러진 특유의 작법으로, 주제와 상상력이 돋보이는 세련된 시편들을 쏟아내는 것이다.
날라리 on the pink
이명랑 지음
224면 / 국판 / 2008-01-25
가격 : 10,000 원
분류 : 소설 > 장편소설
위험하고 불온할 정도로 재밌다! - 2007 대산창작기금 소설 부문 수상작 어른들은 모르는 10대들의 은밀한 사생활, 내면의 성장과 깨달음이 유·쾌·하·게 뭉쳤다! 가끔은 외계인보다도 더 멀게만 느껴지는 10대들. 내게도 저런 시절이 있었다고 말하기에는 왠지 너무나도 달라진 그들의 모습에서, 작가 이명랑은 희망을 발견한다. 10대들의 거침없는 입담을 통해 풀어낸 장편소설 『날라리 On The Pink』는 소녀들이 고등학교에서 겪는 다양한 에피소드를 통해, 사고뭉치지만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청춘들 특유의 기운을 낱낱이 담아내고 있다. 그 안에서 소녀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성장하고 비로소 자그마하지만 <꿈>이라는 것을 갖게 된다.

[품절]
킬리만자로의 눈꽃
박범신 지음
312면 / 신국판 / 2007-12-26
가격 : 10,000 원
분류 : 전집 > 박범신 문학선집
세계사 박범신 문학전집 16권 『킬리만자로의 눈꽃』이 발간되었다. 박범신은 197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여름의 잔해」가 당선되어 등단한 이후 숱한 화제작과 인기작을 배태하여 우리 시대 대표작가로 자리매김하면서, 이문열, 최인호와 더불어 7, 80년대에 가장 대중적인 성공을 거둔 작가로 평가받아 왔다. 이번에 출간된 도서는, 1992년에 『잃은 꿈 남은 시간』이라는 제목으로 초판본이 나온 소설을 부분 개작해 1997년에 해냄출판사에서 새로 발간한 바 있는 작품으로, 작가가 많은 부분을 덜어내고 손을 보아 세계사 박범신 문학전집 16권으로 묶였다. 이 작품은 박범신 문학에 있어 상당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작가의 말」에서 밝히고 있듯이, 이 작품은 작가 박범신이 이른바 ‘절필’을 선언하기 바로 전에 창작한 소설이다. 또한 다시 집필을 시작하면서 『흰 소가 끄는 수레』를 출간하고, 곧바로 재발간한 작품이기도 하다. 작가에게 있어선 ‘끝’과 ‘시작’의 선상에 놓여 있는 중요한 작품인 것이다. 비록 ‘부활’까지는 많은 시간을 기다려야 했지만, 박범신에게는 작가로의 ‘화해’가 필요했던 시간들이었고, 이를 ‘예비’하는 의미에서의 작품이 바로 『킬리만자로의 눈꽃』이다.

[품절]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