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
박완서 지음
0면 / 전22권 국판 변형 / 2012-01-22
가격 : 294,000 원
분류 : 전집 > 박완서 소설전집
한국문학 최고의 유산, 박완서 생애 마지막까지 직접 손보고, 다듬고, 매만진 아름다운 유작 <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은 2011년 10월 20일 작가의 팔순에 맞춰 출간할 예정이던 기획으로서, 첫 작품인 『나목』부터 독자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은 박완서의 장편소설 및 연작소설 15종(22권)을 최초 집필 시기 순으로 모아 다듬어 선보일 방대한 기획이었다. 한국 사회의 발자취와 변혁을 개인의 시각에서 다뤄온 박완서의 작품을 하나로 모은다는 것은, 한 작가의 작품을 모으는 의미를 넘어 한국 사회의 흐름과 변화의 맥락을 문학 안에서 집대성하는 의미 있는 작업이다. 그러나 2011년 1월 22일, 원고를 다듬어나가던 작가가 담낭암으로 타계한 뒤, 그간 함께해온 기획위원들과 후손들이 뜻을 이어받아 원고를 다듬고, 일주기를 기해 출간하는 것으로 뜻을 모았다. 작가의 첫 등단작인 『나목』, 작가의 유년 시절부터 청년 시절까지를 그린 자전 소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를 비롯하여 마지막 장편 소설 『그 남자네 집』, 작가의 유일한 연작 소설인 『엄마의 말뚝』이 목록에 들어 있다. 01 나목 02 목마른 계절 03 도시의 흉년 1 04 도시의 흉년 2 05 도시의 흉년 3 06 휘청거리는 오후 1 07 휘청거리는 오후 2 08 살아 있는 날의 시작 09 오만과 몽상 1 10 오만과 몽상 2 11 엄마의 말뚝 12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1 13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2 14 서 있는 여자 15 미망 1 16 미망 2 17 미망 3 18 그대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 19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20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21 아주 오래된 농담 22 그 남자네 집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 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20
박완서 지음
343면 / 신국판 / 2012-01-22
가격 : 13,000 원
분류 : 전집 > 박완서 소설전집
''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 20권.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와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는 자신의 경험을 소설 소재로 녹여내 왔던 박완서가 오롯이 본인의 경험만을 써내려간 ''자전적 이야기''다. 그중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는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가 끝난 시점, 박완서의 20대, 한국전쟁의 한가운데서부터 시작한다. 오빠의 다리 부상에서 시작하여 어쩔 수 없이 공산당을 도왔던 1.4 후퇴 당시 인공 치하의 서울 생활, 생존을 위해 빈집을 털고 다과점을 개업하고 PX에서 일하던 시절의 모습, PX에서 만난 남편과 결혼하기까지의 이야기를 담았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에서 찬란히 빛나던 유년 시절은 풍광은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에서는 굵직한 시대 격변기 속에서 빛을 잃고 삭막한 곳으로 보인다. 그러나 오늘의 이웃이 내일의 적으로 바뀌고, 암흑만이 가득하던 상황에서 박완서는 삶, 정확히는 생명이 약동하는 것들에 대한 갈망이 움트는 것을 느낀다.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는 피할 수 없는 시대에 고통 받고, 다시 이겨낸 개인, 한 가족, 나아가 우리 사회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 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19
박완서 지음
301면 / 신국판 / 2012-01-22
가격 : 13,000 원
분류 : 전집 > 박완서 소설전집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와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는 자신의 경험을 소설 소재로 녹여내 왔던 박완서가 오롯이 본인의 경험만을 써내려간 ‘자전적 이야기’다. 그중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는 교육열이 높은 어머니의 손에 이끌려 논과 밭이 넓게 펼쳐진 개풍 본가에서 산꼭대기에 위치한 판잣집들이 다닥다닥 붙은 서울 산동네로 이사한 소녀가 겪은 문화적 충격, 일제강점기 국민학생으로서의 기억, 창씨개명 경험, 세계2차대전의 종결, 서울대 입학, 그리고 6·25까지의 격변기를 지낸 작가의 유년 시절 경험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고통스러웠을 법한 기억이지만 유년 시절 어린이에게는 모든 것이 이해 불가한 것들이나 새롭고 찬란한 경험이다. 이 책을 읽으며 우리는 박완서의 기억을 통해 그 시절을 경험하고 가늠해볼 수 있으며, 나아가 자신이 살고 있는 이 새로운 시대가 나중에 어떻게 기억될지 다시금 생각해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다. MBC 「느낌표」 ‘책책책, 책을 읽읍시다’에 선정되어 다시금 베스트셀러로 부상하며 수많은 독자에게 유년의 기억을 상기시킨 작품이다.
킬리만자로의 눈꽃
박범신 지음
312면 / 신국판 / 2007-12-26
가격 : 10,000 원
분류 : 전집 > 박범신 문학선집
세계사 박범신 문학전집 16권 『킬리만자로의 눈꽃』이 발간되었다. 박범신은 197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여름의 잔해」가 당선되어 등단한 이후 숱한 화제작과 인기작을 배태하여 우리 시대 대표작가로 자리매김하면서, 이문열, 최인호와 더불어 7, 80년대에 가장 대중적인 성공을 거둔 작가로 평가받아 왔다. 이번에 출간된 도서는, 1992년에 『잃은 꿈 남은 시간』이라는 제목으로 초판본이 나온 소설을 부분 개작해 1997년에 해냄출판사에서 새로 발간한 바 있는 작품으로, 작가가 많은 부분을 덜어내고 손을 보아 세계사 박범신 문학전집 16권으로 묶였다. 이 작품은 박범신 문학에 있어 상당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작가의 말」에서 밝히고 있듯이, 이 작품은 작가 박범신이 이른바 ‘절필’을 선언하기 바로 전에 창작한 소설이다. 또한 다시 집필을 시작하면서 『흰 소가 끄는 수레』를 출간하고, 곧바로 재발간한 작품이기도 하다. 작가에게 있어선 ‘끝’과 ‘시작’의 선상에 놓여 있는 중요한 작품인 것이다. 비록 ‘부활’까지는 많은 시간을 기다려야 했지만, 박범신에게는 작가로의 ‘화해’가 필요했던 시간들이었고, 이를 ‘예비’하는 의미에서의 작품이 바로 『킬리만자로의 눈꽃』이다.

[품절]
박완서 베스트 컬렉션
박완서 지음
400면 / 신국변형 / 2007-05-09
가격 : 55,000 원
분류 : 전집 > 박완서 소설전집
한국 문단의 대표 작가이자,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작가 박완서 선생의 베스트 작품들을 엄선하여 세트로 엮었다. 올해 77세 희수를 맞은 작가 박완서의 문학을 간략하게나마 대표하는 선집 세트이다.

[품절]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