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두막
윌리엄 폴 영 지음
448면 / 200X140 / 2017-05-08
가격 : 13,800 원
분류 : 소설 > 장편소설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Top 100 -뉴욕타임스 70주 연속 1위 -워싱턴 포스트 55주 연속 베스트셀러 -아마존 종합 베스트셀러 1위 -전세계 46개국 언어로 번역 "아직도 그 곳에 있나요?" 8년간, 같은 곳에서 당신을 향해 열려 있었던 오두막. 힘들 땐 언제든 찾아오라며 스테디셀러에 꾸준히 자리매김한 책. 전세계 2,000만 독자의 마음을 위로해준 <오두막>이 국내 100쇄를 기념하여 산뜻한 봄옷을 입고 다시 돌아왔다. <오두막>을 사랑해준 한국 독자들을 위한 저자의 사인과 편지가 수록되어 있는 리커버 특별판은 그 의미가 각별하다. 리커버 표지는 거대한 슬픔에 잠식된 오두막을 열자 주인공 앞에 펼쳐진 눈부신 치유의 순간을 담고 있다. 모든 순간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곳, 오두막 "오랜만이군요. 보고싶었어요. 다음 주말에 오두막에 있을 예정이니까 날 만나고 싶으면 찾아와요. -파파" <오두막>은 주인공이 이런 편지를 받고, 시작되는 이야기이다. 참고로 오두막은 막내딸이 연쇄살인범에게 살인을 당한 장소. 당신이라면 오두막으로 향할 것인가? 또, 파파는 누구인가? 주인공은 결국 오두막으로 향하고 그 곳에서 놀라운 기적을 마주하게 된다. 우리에게도 기적이 필요한 시기가 있다. 수많은 사고와 사건들이 우리들의 마음에 생채기를 내고 지나간다. 아파하고 좌절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그때마다 우리는 ‘고통으로 가득한 세상에 신은 도대체 어디에 있는가?’라는 질문을 하게 된다. 그 치열한 질문에 대한 대답이 될 수 있는 책이다. 각박한 현대인들의 삶에 <오두막>은 꽤 괜찮은 처방이 될 것이다. 때때로 한 권의 책이 한 사람의 삶을 바꾸기도 한다. 하지만 <오두막>은 종교 서적이 아니다. 저자인 윌리엄 폴 영도 말했다시피 “신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관계에 대한 이야기”이다. 따뜻한 시선과 깨달음을 주는 메시지로 압축된 <오두막>을 읽고나면, 내 안의 오두막에 찾아가고 싶어질 것이다.
이브
윌리엄 폴 영 지음
456면 / 200X140 / 2017-03-02
가격 : 13,800 원
분류 : 소설 > 장편소설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Top 100’ 『오두막』의 저자 윌리엄 폴 영의 신작 장편소설! 『이브』는 윌리엄 폴 영이 30년 넘게 영감을 떠올리며 준비해온 작품이다. 출간하는 작품마다 독자들에게 숨 막히는 감동을 선사한 저자는 이번엔 태초의 여성, ‘이브’에 주목한다. 폴 영이 묘사하는 이브는 ‘모든 살아 있는 것들의 어머니’인 동시에 ‘힘’보다 ‘관계’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는 강인하고 지혜로운 여성이다. 한편, 마약중독자인 어머니의 강요로 몸을 팔아야만 했던 또 다른 주인공 ‘릴리’가 상처투성이의 몸으로 컨테이너에 실려 도달한 곳은 지도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미지의 섬이다. 의식이 없는 릴리를 처음 발견한 섬의 수호자 ‘존’은, 그녀가 ‘이브’가 보낸 소녀임을 직감하고 지극정성으로 보살핀다. 제 자신을 비극으로 여기던 소녀 ‘릴리’가 ‘이브’와 ‘존’을 만나 새 삶으로 회복하는 과정은 우리 개개인이 고유한 존재라는 점을 상기시키며, 큰 감동을 안긴다. 상처 입은 소녀로부터 시작된 이 이야기에서 우리의 평범한 일상이 특별한 순간이 되는 기적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스틸 앨리스
리사 제노바 지음
416면 / 국판 변형 / 2015-04-16
가격 : 13,000 원
분류 : 소설 > 외국문학선
한 번 더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어지는 이야기 뉴욕타임스, 아마존 베스트셀러 · 200만 부가 팔린 밀리언셀러 · 전 세계 30개국 출간 동명 영화 [스틸 앨리스] 2015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 예전에는 치매가 그저 남의 집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 그러나 2014년 국내 치매 환자는 자그마치 61만 명에 달한다. 2030년에는 노인 4명 중 1명이 치매 환자라고 하는데, 이는 양가 부모 중 1명은 치매 환자가 된다는 얘기다. 그만큼 치매는 사실 우리 가까이에 있는 병이다. 그러나 정신적으로 망가져가는 환자를 다루기 힘들다는 이유로 모두들 쉬쉬하는 병이 되고 말았다. 모두가 피하고만 싶어 하는 치매, 맑았던 정신이 흐려진다며 손가락질 당하는 치매를 조금 다른 시각으로 바라본 소설이 있다. 50세에 조발성 알츠하이머병에 걸려 기억을 잃어가지만 스스로를 잃지 않았던 여성의 이야기, 『스틸 앨리스』다. 주인공인 앨리스 하울랜드는 하버드 대학교에서 종신직을 받은 명망 높은 심리학 교수다. 남편 역시 하버드 대학교 교수이며, 변호사인 큰딸 내외와 의사인 아들, 배우를 꿈꾸는 막내딸까지 앨리스의 삶은 무엇 하나 부족할 것 없어 보였다. 청천병력 같은 조발성 알츠하이머병 진단을 받기 전까지는 말이다. 알츠하이머 발병 이후 그녀의 삶은 서서히 잿빛으로 뒤덮여 간다. 가장 먼저 무너져가는 모습을 보인 이들은 완벽해 보이는 가족들과 동료들. 하버드 동창생이었던 아내의 초점 없는 눈과 흐릿한 정신을 못 견뎌 하는 남편, 알츠하이머병 유전자가 있을까 봐 전전긍긍하는 자녀들, 점점 눈을 피하는 동료 교수들……. 그렇게 서서히 무채색으로 변해가는 2년의 시간을 『스틸 앨리스』는 담담하고 진솔하게 그려낸다. 본 도서는 『내 기억의 피아니시모』의 개정판 이다.
아이 엠 넘버 포 4
피타커스 로어 지음
384면 / 국판 변형 / 2013-11-11
가격 : 12,800 원
분류 : 소설 > 외국문학선
오랜 동안 감춰져 있던 비밀의 장막이 걷히고 긴 시간 흩어져 있던 진실의 조각이 맞춰진다 그들 앞에 서서히 형체를 드러내는 진실의 실체는 매년 한 편씩 전 세계 독자들에게 선보이는 로리언레거시 시리즈의 4편 『아이 엠 넘버 포 4』. 본 시리즈는 1년이라는 공백에도 매 출간 시마다 아마존 상위권에 랭크되며 독자들의 열렬한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아이 엠 넘버 포 4』에서는 뿔뿔이 흩어져 있던 등장인물 전원이 등장한다. 또한 이들의 숨겨졌던 비밀과 새로운 정보들, 숨 막히는 진실이 본격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한다. 전편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사건들이 독자들을 책 속으로 깊이 끌어당길 것이다.
갈림길
윌리엄 폴 영 지음
432면 / 신국판 변형 / 2013-02-23
가격 : 13,800 원
분류 : 소설 > 외국문학선
전 세계 1800만 독자를 감동시킨 『오두막』 윌리엄 폴 영 신작 그곳에선, 모든 기쁨과 슬픔이 하나가 된다 『갈림길』은 입에서 입으로, 마음에서 마음으로 전해지며 전 세계 1800만 독자를 감동시킨 『오두막』의 작가 윌리엄 폴 영의 차기작이다. 5년 만에 발표한 소설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하듯 미국에서는 ‘초판 100만 부 제작, 출간 8주 남짓 만에 전량 소진’이라는 이례적인 기록을 남겼다. 『갈림길』에서는 ‘죽음이란 흙에서 흙으로 돌아가는 것일 뿐’이라고 여기던 냉소적이고 이기적인 사업가 앤서니 스펜서가 겪는 갖가지 사건들이 마치 유쾌하고 가슴 뭉클한 영화의 한 장면들처럼 전개되고 자신의 내면세계를 다시 다지며 정화해 나가는 과정이 교차 서술된다. 『갈림길』은 앤서니와 예수, 할머니의 심도 깊은 대화를 통해, ‘죽음 이후, 영혼은 어디로 가는가?’ 같은 인간의 본질적 궁금증을 속 시원히 해결해준다. 또한 앤서니의 마음이 변화해가는 여정 속에서 ‘가치 있는 선택이란 무엇인가,’ ‘진정한 삶이란 무엇인가’라는 대명제를 생각하게 한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