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ENKR

Address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542
우산빌딩 8층, 9층

Contact

info@segyesa.co.kr

모든 문의사항은 메일로 보내주세요.

Address

8F 9F, 542 Dosan-daero, Gangnam-gu,
Seoul, Republic of Korea 06071

Contact

info@segyesa.co.kr

Please contact us via email if you have any inquiries

그림의 힘 리커버 에디션 전 1권

최상의 그림을 찾는 내 안의 새로운 변화


저자 : 김선현  ㅣ    에이트포인트  ㅣ  2020.07.15    ㅣ  페이지 336  ㅣ  ISBN 9791186343135(1186343133)

20만 독자가 사랑한 『그림의 힘』이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보는 순간 몸이 먼저 느끼고 일상이 살아나는 그림들

명화 보기의 새로운 흐름을 만든 『그림의 힘』 리커버 개정판이 출간되었다.

『그림의 힘』은 2015년 초판 발행 이후, 곁에 두고 바라보기만 하면 최상의 리듬을 찾게 되는 그림들을 소개하며 독자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아왔다.

시간이 흘러도 관심이 지속된다는 점은 여전히 많은 이가 신체ㆍ정신적으로 고통받고 자기 자신과 삶에 대해 고민한다는 방증이며, 이는 앞으로도 우리가 좋은 그림을 가까이 두고 에너지를 얻어야 하는 이유일 것이다.

『그림의 힘』 리커버 개정판은 사이즈를 줄여 휴대성을 높이는 한편 그림을 편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본문을 구성했다.

빈센트 반 고흐, 바실리 칸딘스키, 앙리 마티스 등 시대의 화가들이 남긴 말을 디자인한 페이지를 명화 사이사이에 넣어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김선현


예술을 사랑해 미술을 전공하고 작가로 활동했다. 지도하는 학생들이 눈에 띄게 밝아지고 스트레스에서 벗어나는 모습을 보며 그림이 지닌 치료적 힘에 눈을 떴다. 작품을 완성해 혼자서 만족을 느끼는 차원을 넘어, 미술로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과 희망을 주는 데 인생을 걸어보기로 마음먹고 국내에서는 생소했던 미술치료 분야에 뛰어들었다.
한양대학교 대학원에서 박사학위 취득 후 동양인 최초로 독일 베를린 훔볼트 대학교 부속병원에서 예술치료 인턴 과정을 수료했다. 일본에서 외국인 최초로 임상미술사 자격을 취득했고, 일본 기무라 클리닉과 미국 MD앤더슨암센터 예술치료 과정을 거쳐 프랑스 미술치료 Professional 과정까지 마쳤다. 현재 미국미술치료학회(AATA) 정회원이다.
세계미술치료학회장과 차(CHA)의과학대학교 미술치료 대학원장, 중국 베이징 대학교 의과대학 교환교수를 역임하고 차의과학대학교 미술치료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중일 임상미술치료학회장, 제주국제평화센터장, 대한트라우마협회 회장, 4.3 트라우마센터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미술치료계 최고 권위자이자 트라우마 전문가로서 동일본 대지진, 중국 쓰촨성 대지진, 네팔 지진, 제주 4.3 사건, 세월호 사고, 포항 지진, 강원도 속초ㆍ고성 산불 등 국내외 재난현장에서 피해자와 유가족의 마음을 돌봤으며, 질병관리본부에서 시행하는 코로나19 감염병 스트레스 극복을 위한 ‘심리적 방역’ 전문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광복 70주년 기념 역사가 된 그림전’ ‘한ㆍ중 교류전 소통-치유전’ ‘한ㆍ중ㆍ일 트라우마 작품전’, 한ㆍ중ㆍ일ㆍ북한이 참여하는 ‘평화와 예술’전 등을 기획해 국내외에서 미술로 평화와 치유를 꾀하는 전시 기획자로서도 높이 평가받고 있다.
『그림처방전』 『중심』 『너에게 행복을 선물할게』 『누구나 상처를 안고 살아간다』 『그림과 나』『컬러가 내 몸을 바꾼다』등 많은 책을 집필했으며, 이 책 『그림의 힘』은 그동안 미술치료 현장에서 가장 효과 있었던 세기의 명화들을 누구나 쉽고 즐겁게 감상하도록 집약한 대표작이다.

그림을 느끼고 마음을 읽으며
나 자신을 변화시키는 시간


예전부터 명화는 부와 지식을 지닌 이들의 전유물이었다. 이러한 인식 탓에 명화를 자신과 멀다고 여기고 다가서기 어려워 그 효용을 경험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그림은 모든 이에게 열려 있다. 훌륭한 그림이 시대와 국가를 넘어 여러 사람에게 사랑받은 이유는 그림 자체에 힘이 있기 때문이다. 그림을 보는 데 지식은 필수 사항이 아니다. 부담 없이 그저 그림을 앞에 둔 채 마음을 열고 감상하기만 하면 각 그림이 지닌 고유한 힘이 느껴진다. 『그림의 힘』은 명화 보는 일에 특정한 지식이 필요하다는 고정관념을 허물었다. 이 책은 그림을 즐겁게 감상하며 때때로 자신을 변화시키는 기회를 제공한다. 삶에서 가장 중요한 다섯 가지 영역인 일, 인간관계, 돈, 시간, 자신이라는 키워드로 묶인 그림들을 보고 느끼다 보면 일에서 만족이 높아지고 인간관계에서 오는 어려움이 줄어든다. 돈과 시간의 압박과 강박에서 벗어나 스스로 인지하지 못했던 스트레스가 해소되는 것은 물론이다. 순서에 관계없이 마음이 이끄는 대로 책장을 펼쳐 그림에 나를 맡기고 그림을 느끼면 된다.

미술치료 현장에서 효과가 입증된 명화들로
극대화된 그림의 힘을 경험할 기회

미술치료의 최고 권위자로서 국내외 재난현장에서 트라우마 치료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저자가 지난 25년 동안 임상ㆍ연구 현장에서 가장 효과가 좋았던 명화 가운데 78점을 엄선해 소개한다. 직장인, 주부, 청소년, 난치병 환자 등 다양한 사람을 전문적으로 치유하는 과정에서 소통과 치유의 힘을 발휘해온 명화들이다. 등교를 거부하던 학생이 학교에 적응하고 자살을 생각하던 사람이 살아야 할 이유를 되찾는 등 특별한 그림들 앞에서 부담감을 내려놓자 삶이 바뀌었다. 에두아르 마네, 클로드 모네, 구스타프 클림트의 수천억 원에 이르는 그림이 한데 모여 나를 바꾸는 힘을 전한다.